본문 바로가기
생활정보

거리두기 오늘부터 18일 종료…마스크 빼고 모두 해제..다만 감염취약시설 유...

by 정보 공간 2022. 4. 18.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022년 4월 15일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를 발표하였는데요.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 대책이 시행된 지 약 2년 1개월 만에 해제된 것입니다.

 

 

또한 손 씻기, 환기 및 소독과 같은 일상생활의 통제 즉, 방역수칙 준수가 더욱 중요 해졌다며 강조하였습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이 오늘 18부터 적용되는 기준에 관하여 알아보겠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4.18)

2년 1개월만에 이루어진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가 '완전한 코로나 종식'을 뜻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번 거리두기 해제 조치가 코로나 시대 이후의 일상으로 가는 시도라고 설명합니다.

 

거리두기 해제 주요 내용

이번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공표한 거리두기 해제는 4.18일(월)부터 적용되며, 거리두기 해제의 주요 내용입니다.

  • 운영시간, 사적모임, 행사·집회, 기타(종교 활동, 실내 취식금지 등) 조치를 모두 해제
  • 실내 취식금지는 보다 안전한 취식 재개 방안 마련 등을 위해 1주 간의 준비기간을 거쳐 4.25.(월)부터 해제
  • 실내·외 마스크 착용 의무는 현행 기준 유지(2주 후 조정 여부 논의 후 공표)

단, 일부 사항에 한해서는 1~2주간의 준비 기간을 거쳐 적용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 방역수칙 유지

아래의 방역수칙은 기존 그대로 유지하여 적용됩니다.

  • 30초 비누로 손 씻기
  • 마스크 착용 (취약시설에서는 KF80 이상)
  • 코로나19 예방접종
  • 1일 3회 이상 환기, 1일 1회 이상 소독
  • 사적 모임 규모와 시간 최소화 하기
  • 코로나 증상 이 나타나면 바로 검사받고, 자가 격리 하기

 

이 외에 유지되는 사항

전면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가 시행되면, 낮아진 방역으로 인해 감염취약시설(요양병원·시설 등)은 더 위험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당분간 입소자·종사자 선제 검사, 면회·외출·외박 금지, 외부인 출입금지 등을 유지한다고 합니다.

 

의무 격리 기간 해지

만약 5월 말부터 격리기간이 사라진다면 확진자 7일간의 의무 격리, 고위험군의 재택치료, 치료비·생활비 지원 등이 사라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따라서 검사비나 치료비용도 본인 부담금이 생기게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0